영어 글쓰기 잘하려면, 영어식 표현 익혀라
영어 글쓰기 잘하려면, 영어식 표현 익혀라
  • 학생신문 영어교육자문위원회
  • 승인 2019.12.2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행평가에서 글쓰기 비중이 커지면서 학생기자 활동을 통한 체계적인 글쓰기 훈련이 중요하다는 데는 이견이 없었다. 최근 영어 기사 쓰기에 관심을 두는 학생들이 늘면서 영어 글쓰기 멘토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영어 글쓰기에서 학생기자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것은 주제 선정과 전개 방식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문기자 멘토링에서는 영문기사 잘 쓰기 세 가지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영문기사 잘 쓰기 세 가지 가이드라인

1. 원서 독서 통한 영어적 사고력과 표현력 습득 필수

영어를 외국어로 학습하는 우리나라 학생들에게 영어식의 글쓰기는 실은 매우 어려운 과제이다. 문법에 맞는 문장을 쓰더라도 정작 원어민이 사용하는 문장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문장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그 결과, 원어민이 이해하지 못하는 문장이 되는 웃지 못한 상황이 벌어지곤 한다.

이유는 의미 전달이 우선인 구어체와는 달리 문장의 어순 등 문법적인 부분을 지키면서 써야 하는 문어체의 규칙 때문이기도 하고, 영어의 관용적 표현 등을 충분히 알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를 극복하려면 원서 독서를 통해 영어적 사고력과 표현력 습득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원서를 읽는 과정에서 패턴이 있는 문장, 대화체 문장들을 소리 내어 읽으면서 그 문장을 자신의 것으로 완전히 익히는 방법이다. 그런 다음엔 그 문장을 말할 때나 글로 쓸 때 활용하면 좋다. 이런 훈련을 반복하다 보면 어느 순간 문법적으로도 완벽하고, 원어민이 사용하는 고급스러운 영어 문장도 표현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게 된다. ‘해리포터같은 긴 소설 대신 짧은 내용의 스토리북이나 교재활용을 적극 권한다.

 

2. 좋은 글 쓰려면 그림 보고 묘사하는 연습이 효과적

잘 쓴 글을 읽다보면 누구나 글의 내용이 자연스럽게 머릿속에 그림으로 그려지는 경험을 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머릿속에 그려지는 그림이 선명하다면 그 글은 분명 짜임새가 좋은 글이다. 풍부한 그림이 그려진다면 재미있는 글임에 틀림이 없다.

좋은 글을 쓰고 싶다면 그 첫 단계로, 그림이나 사진을 보고 묘사하는 연습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가능하면 그림의 중심이 되는 부분부터 자세히 묘사한다. be동사, 쉽고 기본적인 동사와 그림에서 볼 수 있는 명사들을 활용해 간단한 문장들을 만들어본다. 그 문장의 명사를 형용사로 수식하고 부사, 부사구를 활용해 동사를 꾸며주는 과정을 거듭하면 점점 세련된 글로 다듬어지게 된다.

그 다음 단계로는 자신이 쓰고 싶은 내용의 그림을 머릿속에 그려놓고 글을 쓴다. 그림이 잘 그려질수록 좋은 글을 쓸 수 있다. 쓰고 싶은 글과 비슷한 장면을 사진 찍거나 스케치한 후 그것을 묘사하며 글을 완성해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3. 짧고 간단한 표현의 영문 글쓰기 훈련을 즐겨라

영문 학생기자들이 보내는 원고를 보면 길고, 복잡한 문장의 글이 많다. 길고 복잡한 구조의 글은 결코 좋은 글이 아니다. 문장을 길게 쓰다 보면, 의미 전달이 모호해지는 위험성이 있다. 중문, 복문을 사용해 긴 문장을 쓰려고 애쓰지 말고 되도록 짧고 간단한 표현으로 글 쓰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다. 문장이 너무 짧아 의미 전달이 부족하다고 느껴지면 형용사, 부사 등을 활용해 보완하면 된다.

 

영문 글쓰기를 어려워하는 학생들을 위한 Tip

스토리가 있는 그림 하나를 정한다.

그림을 보면서 단어를 찾아 그림 위에 적는다. 100개 정도의 단어 찾기를 목표로 하는 것이 좋다.

찾은 단어를 활용하여 문장 만들기를 한다.

그림과 가장 잘 어울리는 주제를 정한다.

⑤③의 활동에서 만든 문장들 중 주제와 부합하는 문장을 추려서 표시한다.

이야기의 전개방식에 맞게 문장을 순서대로 나열하여 정리한다.

1차 완성된 글을 읽으면서 문장을 수정, 보완하여 다듬는다.

이런 식으로 연습하다보면 영어 글쓰기에 점차 속도가 붙게 된다. 처음에는 단순한 이야기 만들기 수준이 되겠지만, 시간이 흐름에 따라 무게가 있는 주제의 글을 제법 형식을 갖춰 쓸 수 있게 된다. 또한 이 방법은 자신이 좋아하는 주제 이외의 내용에 대해서도 글쓰기에 대한 접근이 쉽다는 점에서 다양한 주제의 글쓰기 훈련으로 효과적인 방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학생신문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377길 3 우박빌딩 202호
  • TEL : 02-6949-2525
  • FAX : 02-6949-2025
  • E-mail : thestudent1988@naver.com
  • 구독신청·배달사고문의 : 02-532-7922
  • 법인명 : (주)학생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457-98-00580
  • 등록번호 : 서울 다-06474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다 10617
  • 등록일 : 1988-04-08
  • 창간일 : 1988-06-23
  • 발행인 겸 대표 : 엄영자
  • 사장 : 이광도
  • 편집인 겸 주필 : 임정은
  • 인쇄인 : 이병동
  • 개인정보책임자 : 나상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상현
  • 학생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학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